[Film] Awareness. Compassion. Change. North Korean Human Rights

This is a film I have been working on since summer break before senior year. After completing a week at Georgetown Broadcast Journalism summer camp, I was inspired to film a short Op-documentary that would raise awareness of North Korea and its refugees worldwide.

Although I have spent an ample amount of time editing and have received tremendous help during the process, my video clip is still not perfect. Please, please give me feedback if you would like to comment on any aspect of the video.

Special thanks to my friends from Miss Porter’s who have provided me with all their support. Thank you, Sophie Paris (Miss Porter’s School Photography instructor) for giving up a great amount of your free time and teaching me essential iMovie skills, helping me edit along the way, advising me, and encouraging me until the completion of this project. So much thanks to my friends at school for their constructive ideas and suggestions. This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if it weren’t for the support from Miss Porter’s community. I am truly blessed to belong there.

Thank you to all my interviewees. Although my visit to my old middle school broadcast studio, DBS (Daecheong Broadcast Studio) was rather sudden, you all responded eloquently and thoughtfully. Thank you to all including ones whose responses I could not include in the video due to time limit. From the bottom of my heart I truly appreciate your help.

Thank you so much, Ms. Hosaniak (Joanna Hosaniak; Deputy Director General at NKHR) for offering over an hour to respond to my interview. It was truly a source of inspiration and a steppingstone for this whole video.

Last but not least, I would like to dedicate this video to two organizations that have inspired me to commit myself to this crucial cause of North Korean Human Rights: Citizens’ Alliance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and Liberty in North Korea (LiNK). I have worked with both organizations since early sophomore year when I created North Korean Human Rights Club at school with two great teammates. Thank you so much, Eun Young Kim (Senior Program Officer, Campaign Team at NKHR) for hearing me out with my ideas for this video and giving me solid directions. You also made the interview with Joanna possible. Thank you so much.

Thank you everyone who I may have not acknowledged yet.

Help shape change with these amazing human rights activists.
Awareness. Compassion. Change.

Sincerely,

Jee Young (Jenna) Lee (Miss Porter’s School ’14)

Advertisements

Wave of S. Korean Popular Culture in North Korea ?

http://joongang.joins.com/article/020/13141020.html?ctg=1000&cloc=joongang|article|headlinenews

I again apologize for lack of translation!
This is an interesting article about the increasing spread of South Korean TV drama, entertainment shows among the North Korean residents. A British documentary called “Life Inside the Secret State,” directed by James Jones, has captured ordinary citizens of North Korea watching South Korean entertainment shows.
According to this article, more and more North Koreans, after watching South Korean or Western media, are developing feelings  of suspicion and dissatisfaction toward the North Korean regime. They are also aware of the freedom that ordinary people have in other countries, such as freedom of press.
Numerous news sources have reported that many North Korean residents have been caught and publicly executed (shot with gun) for watching outside media. The victims include individuals as young as middle school students. According to the press reports, the bodies were shattered into unrecognizable pieces. North Korea should compensate for the lost lives of the people by halting its public execution policy. I hope more documentaries like “Life Inside the Secret State” will be available so that people, aware of such dismal crisis in North Korea, can take action to pressure North Korea to end this humanitarian crisis.

숨어서 ‘꽃보다 … ‘ 보는 북 주민들

[중앙일보] 입력 2013.11.15 00:01 / 수정 2013.11.15 01:41

영국 방송, 북 실상 다큐 15일 방영
김정은체제 불만 제기 대화도 담겨
북 내부서 찍어 … 유출된 게 이례적
다큐 감독 “북한 정부 통제에 균열”

prev  next
여성들이 좌판을 벌여놓고 줄지어 앉아 있는 북한의 한 장마당(시장). 10대 초반으로 보이는 까까머리 소년이 외투 안 가슴팍에서 종이 봉투에 싸인 납작한 물건을 꺼내 들고 호객 행위를 한다. 화면에는 등장하지 않는 앞쪽의 상대방에게 DVD 타이틀을 팔려고 시도하는 중이다. 소년은 5개를 사면 값을 깎아주겠다고 흥정을 벌인다. 소년이 들고 있는 물건에는 한국 등 북한 밖의 세상에서 온 TV 드라마나 영화가 담겨 있다고 설명하는 내레이션이 영상 위로 흐른다. 이어 김일성과 김정일의 사진이 나란히 벽에 걸려 있는 북한의 가정집. 두 여성이 전등불이 꺼진 컴컴한 방에서 DVD 플레이어를 열어 뭔가를 들여다보고 있다. 한 여성은 “남조선 사람들이 소련인지, 구라파인지 놀러간 것 같애”라고 말한다. 화면 속의 영상은 한국 방송사의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프랑스를 여행 중인 배우 신구와 백일섭이 어렴풋하게 보인다. 약 3개월 전 한국 TV에서 방송됐던 내용이다. 두 여성은 밖에서 인기척이 들리자 황급히 플레이어를 닫았다.이 영상들은 영국의 공영방송 ‘채널4’가 만든 다큐멘터리의 일부다. 이 방송사는 일본 언론사 아시아프레스의 북한취재팀장 이시마루 지로(石丸次郞)와 한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들의 도움을 얻어 북한 내부에서 촬영한 영상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북한에서 누군가가 목숨을 걸고 몰래 카메라로 이를 찍어 국경 밖으로 전달한 것이다. 다큐멘터리에는 북한의 중국 쪽 국경 지역에서 북한인을 접촉해 한국의 방송물이 담긴 DVD 타이틀이나 이동저장장치(USB)를 북한에 유포시키는 일을 해온 ‘미스터 정’이라는 인물이 등장한다. 그는 “최근 북한에 밀반입시킨 외국 영화 중에서는 ‘스카이폴(007 시리즈)’이 가장 인기를 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다. 이 다큐멘터리를 만든 감독 제임스 존스는 “북한 내부 촬영 영상을 구하는 데에 탈북자들이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비밀 국가 속의 삶(Life Inside the Secret State)’이라는 제목의 이 다큐멘터리는 영국에서 14일 밤(한국시간 15일 오전)에 방영된다.최근 북한에서는 한국 등 외부 세계의 방송물을 보다 발각돼 주민 수십 명이 처형됐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45분 분량인 이 다큐멘터리에는 금지된 외부 세계의 방송물 시청뿐만 아니라 김정은 정권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거나 군인들의 생활 간섭에 항의하는 주민들의 모습도 들어 있다. 다큐멘터리에 등장하는 북한의 부유층으로 추정되는 한 가정에서는 김정은 정권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는 대화가 이어졌다. “중국에서는 (여기와 달리) 언론의 자유가 있잖아”라고 말하는 부분도 있다. 북한 여성이 트럭으로 무허가 버스 영업을 벌이고 있는 것에 대해 북한 군인이 문제를 삼자 그 여성이 군인을 향해 “상관을 불러오라”고 소리치며 거칠게 항의하는 모습도 있다. 평양의 한 백화점에서는 직원이 “여기 있는 물건들은 판매용이 아니라 전시용”이라고 말하는 것이 몰래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존스 감독은 “북한 정권의 통제 기능에 상당한 균열이 생겼음을 다큐멘터리 제작 과정에서 알 수 있었다. 북한 주민들은 한국이나 서방 세계의 방송물을 보며 체제에 대한 의심과 불만을 키워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다큐멘터리를 본 영국 케임브리지대의 북한 전문가인 존 스웬슨 라이트 교수는 “북한 주민의 상당수가 한국 방송물을 본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지만 그런 모습을 누군가가 영상으로 찍어 외부로 유출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는 것은 놀랍다”고 말했다.

런던=이상언 특파원

[Donation] PLEASE GIVE GIVE GIVE — Help Reach the Dream of North Korean Youth (message from Citizens’ Alliance of NKHR)

Hello friends,
The GlobalGiving Campaign with NKHR’s education project has just launched and we would like to request your help in spreading awareness about the challenge. We have to raise $ 5,000 from 40 different donors (at least) until end of September to become a permanent member of Global Giving and offer other benefits which NKHR can’t right now, such as tax exemption for U.S. and Canadian donors. This is an opportunity for NKHR to reach out to broader range of donors, but for that we need to succeed in September Challenge (29 days left).
We would greatly appreciate your help in getting there.
Now, if you are interested, you could create your own fundraiser and link it with our project.
The volunteers who are promoting the projects take part in a competition for flight tickets, and
other prizes. For those of you in the States, you may wish to create some events in September and give the fundraising link to the participants.
Our Project name is Learning Freedom: Help Educate North Korean Youth
And here is the tool to link the project: http://www.globalgiving.org/dy/v2/fundraiser-new/type and create your own challenge to promote our project.
We will be forever greatful for your help in promoting our fundraiser.
Thank you and please let me know if you have questions.
Yours,
Joanna
WE MOVED!!!
Joanna Hosaniak
Deputy Director General
Citizens’ Alliance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10F, Gonghwadang bldg, 7-2 Chungjeong-ro 2-ga,
Seodaemun-gu, Seoul 120-012, South Korea
tel.82-2-723-1672, fax 82-2-723-1671

Fund successfully delivered to Citizens’ Alliance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Donation] A student of Miss Porter’s School, Jenna Lee, led a campaign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and raised $ 321.47 through selling T-shirts. She participated in the NKHR’s 1st Workshop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which targets highschool students, in 2011. The Miss Porter’s School donated $ 321.47 to NKHR. Thank you! (Photo: Benjamin H. Yoon, Founder & Chairman of NKHR and Jenna Lee)

[기부] 국내외 고등학생 대상 ‘제1회 북한인권 청소년 워크숍’에 참여했던 미국 Miss Porter’s School의 이지영 학생이, 학교로 돌아가 만든 북한인권 동아리에서 티셔츠 판매를 통한 북한인권 캠페인을 벌여 마련한 $ 321.47을 북한인권시민연합에 기부하였습니다. 보내주신 후원금 소중하게 사용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설명: 지난 3월 북한인권 동아리 활동을 논의하기 위해 사무국에 방문한 이지영 학생과 윤현 이사장)Image